방어진고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2018 대학 입시 - 학생부 교과전형
작성자 정영란 등록일 17.03.29 조회수 445

[수시의 성공! 학생부 교과 전형

 


 

 

교과 성적이 절대적

· 학생부 교과 전형은 교과 성적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전형이다. 대부분의 대학에서 학생부 교과 성적만을 반영하여 선발하며, 비교과 영역을 반영하더라도 대부분 출결 및 봉사활동 내역만을 반영하기 때문에 변별력이 거의 없다. 특히, 2018학년도에는 전년도에 비해 서류나 비교과영역, 면접 등의 반영 비율이 줄거나 아예 학생부 교과 성적 외의 요소는 반영하지 않는 등 학생부 교과 성적 100% 반영 선발 방법으로 변경된 경우가 많다. 전형 요소로 서류 및 면접을 활용하더라도 반영 비율이 낮아지고 학생부에 기재된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수준으로 그쳐 그 영향력은 미미하다. 절대적인 평가 기준이 교과 성적이기 때문에 내신 성적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일반고나 지방고 수험생에게 유리한 전형이다.

· 수시 모집의 경우 2018학년도에는 동국대(서울), 연세대(서울) 등에서 학생부 교과 전형을 폐지하는 등 지난해에 비해 학생부 교과 전형의 비중이 다소 감소하였다. 고려대(안암)은 전년도 학생부 교과 전형인 학교장추천전형이 올해 학생부교과전형인 고교추천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인 고교추천전형으로 나뉘면서 학생부교과전형의 선발 인원이 감소하였다. 전년도에는 1단계에서 학생부교과 90% 외에 비교과 및 자기소개서, 추천서 등이 반영되었으나, 올해 고교추천전형에서는 1단계에서 학생부 교과 성적만을 반영하여 3배수를 선발한 후, 2단계에서 면접으로 최종 인원을 선발한다.

· 동덕여대는 학생부 교과 성적 외에 출석, 서류 점수가 반영되었으나, 올해는 2단계 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 교과 성적만으로 선발하며, 한양대는 2017학년도에 1단계 학생부교과 2단계 면접 반영에서 2018학년도에는 학생부 교과 성적만으로 선발한다. 인하대 역시 2017학년도에는 1단계 학생부교과, 2단계 최종 선발 시 면접을 반영하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적용되지 않았으나, 2018학년도에는 학생부 교과 성적만을 반영하며,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새롭게 적용되므로 지원 시 유의해야 한다.






 

 

상위권 주요대는 축소 경향. 중상위권 이하 지방 대학에서 선발비중 높아

· 올해 수시 모집에서 학생부 교과 전형 비중이 다소 축소되었으며, 상위권 대학으로 범위를 좁혀보면 이러한 경향은 더욱 두드러진다. 이는 상위권 대학일수록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고교 간 학력 차이를 반영할 수 없는 교과 성적보다는 수험생의 잠재력, 발전 가능성, 교육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판단할 수 있는 학생부 종합 전형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학생부 교과 전형은 주로 중상위권 이하 대학 및 지방 대학에서 선발 비중이 높은 편이다.

· 학생부 교과 전형은 타 전형과 달리, 정량화된 교과 성적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합격 여부를 비교적 명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 그에 따라 타 전형에 비해 높은 합격선과 함께 낮은 경쟁률을 보이며, 중복 합격자가 많아 신중한 지원이 필요하다.




 

 

수능 성적에 따라 지원 가능 대학 서열 달라져

· 학생부 교과 전형은 교과 성적의 영향력이 가장 크지만 수능 성적에 따라 지원 가능한 대학의 서열이 달라진다. 학생부 교과 전형에 지원하는 수험생의 경우 꾸준히 최상위권의 내신 성적을 유지해온 학생들이지만 의외로 많은 학생들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마지막 벽을 넘지 못하고 합격의 문턱에서 탈락한다. 따라서 학생부 교과 중심 전형에 지원하기 전에 가장 먼저 고려하여야 할 첫 번째 조건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지의 여부이다.

·
상위권 대학의 학생부 교과 중심 전형에 지원하려면 수능 3개 영역 등급 합이 6등급 이내여야 하며, 지방 주요대 역시 2개 영역 등급 합이 7등급 이내에는 들어야 한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대학의 경우에는 지원자 간 학생부 성적의 편차가 적고 높은 합격선을 보이기 때문에 오히려 작은 점수 차이로도 합불이 갈리는 등 경쟁이 치열하다. 그러나, 일정 수준 이상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통과한다면,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의 선택 폭도 넓어질 뿐 아니라, 최종 단계에서 그만큼 경쟁자 수가 줄어들어 합격할 수 있는 확률 또한 높아진다. 결국 학생부 교과 중심 전형은 교과 성적으로 합불을 가리는 전형이지만, 수능 성적에 의해 지원 가능한 대학의 수준과 최종 합불이 결정된다고 볼 수 있다.

· 다만, 올해는 수능 영어 영역 등급제로 인해 1~2등급을 받는 수험생이 2017학년도에 비해 다수 발생하면서 2017학년도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동일하게 적용되더라도 사실상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완화되는 결과가 나타나게 된다. 그에 따라, 학생부 교과 성적 우수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전년도에 비해 경쟁률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 경쟁에서 학생부 교과 성적의 영향력이 더욱 커진 만큼 지원 대학의 학생부 반영 방법에 따른 유불리를 더욱 철저히 분석하도록 하자.




 

 

교과 성적 비중 더욱 커져. 학생부 반영 방법을 분석해라

· 논술 전형이나 적성고사 전형의 경우, 먼저 지원을 한 뒤에 시험을 치르기 때문에 합격 여부를 장담하기 어렵고, 학생부 종합 전형의 경우에도 서류, 면접 등을 통해 정성적인 평가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합격 가능성을 명확하게 판단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학생부 교과 전형의 경우, 지원 전에 이미 결정되어진 학생부 교과 성적이 주요 전형 요소가 되기 때문에 전년도 합격생의 학생부 성적과 비교하여 합격 여부를 판단할 수 있으며 그에 따라 대학 및 학과별 서열에 따른 지원 여부를 비교적 명확하게 결정할 수 있다.

· 따라서, 지원 대학의 학생부 반영 방법을 철저히 분석하여 본인에게 유리한 반영 방법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인문계열은 국어/영어/수학/사회, 자연계열은 국어/영어/수학/과학 교과 등 계열별로 주요 교과를 지정하여 반영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나, 경기대, 단국대(죽전), 아주대 등과 같이 교과별로 가중치를 두어 반영하는 대학도 있으므로 본인의 학생부 성적을 분석하여 목표하는 대학의 학생부 반영 방법과 비교하여 유불리를 따져보아야 한다


 

 

자료제공 :

 

이전글 학교생활기록부로 접근하는 학생부종합전형
다음글 2018 대입(수시)] 2018학년도 미리 준비하는 학생부종합 전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