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어진고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2018 대입(수시)] 2018학년도 미리 준비하는 학생부종합 전형'
작성자 정영란 등록일 17.03.29 조회수 433


2018학년도 학생부종합 전형 83,231명 선발 

 

매년 학생부종합전형은 선발 인원도 늘어나고,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2018학년도에도 학생부종합 전형은 작년 대비 3.3%p가량 늘어나서 83,231명(23.6%)을 선발할 계획이다. 예전 학생부종합 전형은 특정 분야에 뛰어난 소질이 있거나 비교과 관리를 꾸준히 잘 해온 학생만이 지원할 수 있는 전형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특별한 스펙이 없더라도 학교생활을 충실히 해 온 수험생은 지원할 수 있는 전형으로 보편화되었다.
 
그러나 ‘묻지마 지원’이 아닌 ‘합격 찬스’ 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와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어영부영 지나가기 쉬운 ‘2일’ 모자란 ‘2월’을 알차게 보내야 한다. 유웨이 평가연구소에서는 2월에 할 수 있는 학생부종합 전형 준비 전략에 대해 살펴보았다.
 


2년 간의 학생부 기록을 분석하고, 빈틈을 메꿀 전략을 짜라
 
학생부종합 전형을 준비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일은 지금까지의 학생부를 잘 마무리하는 일이다. 학생부의 공식적인 마무리는 2월말이다. 이 시기가 지나면 정정하기 어렵다. ‘봉사활동’ 등 창의적 체험활동 기록에서 누락된 것이 없는지 살피고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등 교과담임이나 학급담임 교사가 기록한 내용에 대하여 보충할 내용이 있다면 선생님들께 정중히 말씀드려야 한다. 특히 ‘독서활동’에 주목해야 하는데 2017학년도부터 학생부 기록 지침이 바뀌어 ‘독서활동’에 도서명과 저자명밖에 못 쓰게 되어 있으므로 독서의 동기나 감상 등 특기사항을 적을 수 있는 것은 2016학년도가 마지막이다. 따라서 2월은 ‘독서활동’을 보충할 마지막 기회이니만큼 충실히 메꾸는 것이 좋다. ‘독서활동’처럼 2017학년도부터 간소화되는 내용은 방과후 학교활동, 자율탐구활동(소논문) 등이므로 이에 대하여도 2월 중에 가능한 한 충실히 적는 것도 필요하다.


또한 자신의 진로 계획과 관련하여 부족한 활동이 있다면, 3학년 1학기에 틈틈이 메꿔야 하므로 2월에 보강해야 할 활동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학생부종합 전형에는 비교과 활동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심이 되는 것이 교과 성적이다. 2학년까지의 교과 성적과 목표 대학의 합격 가능 성적을 비교하여 3학년 교과 성적 관리를 어떻게 할지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보자. 
    


미리 쓰는 자기소개서를 통해 자가 첨삭을 꾸준히 하자
 
학생부 관리, 그 다음으로 할 일은 자기소개서의 초안을 마련하는 일이다. 보통 학생부종합 전형을 처음 준비하는 고3들은 빨라야 5월, 아니면 8월이나 되어서 자기소개서 작성을 시작한다. 그러나 지난 수시 모집 합격자들에게 수시 원서접수를 준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물어보면, 자기소개서를 꼽는다.

 
작년 10월, 유웨이닷컴에서 수시 학생부종합 전형을 지원한 수험생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자소서 작성 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을 묻는 질문에 ‘글쓰기 자체가 힘들어서’ (29.9%) 라는 답변이 가장 많이 나왔다. 그 뒤를 ‘어떤 활동을 쓰는 것이 유리한 지 몰라서’ (24.3%), ‘학생부 비교과 스펙이 부족해서’ (19.8%), ‘학생부 교과 성적이 낮아서’ (17.5)%, ‘도움을 받을 곳이 없어서’ (4.5%), ‘다른 학업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 (4.0%) 순으로 답하였다. 자소서가 완성하기까지 소요된 기간을 묻는 질문에는 ‘한 달 이상’ (39.8%), ‘2주일 미만’ (21.0%),‘한 달 미만’ (18.8%), ‘3주일 미만’ (11.4%), ‘1주일 미만’ (9.0%) 순으로 답하였다.


위와 같은 설문조사 결과는 수시 시즌 동안 수험생이 느끼는 자기소개서에 대한 부담감을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따라서 한창 수능을 준비할 시기에 자기소개서에 매달려 수능 준비를 소홀히 하는 경우를 막으려면 2월 중에 초안을 마련하여 꾸준히 자가 첨삭을 해 나아가는 것이 좋다. 어차피 대다수의 교과 , 비교과활동은 고2 때 마무리가 되므로 2월의 자기소개서에서 크게 변하는 것은 없을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3학년에 새롭게 한 활동이나 눈에 띄는 변화는 첨가하는 식으로 자기소개서를 발전시켜 보자.
자기소개서를 미리 쓰다보면, 학습 효과를 높일 수 있는 학습 동기도 보너스처럼 생긴다. 자신의 꿈과 진로, 목표 대학을 그려보면서 앞으로 남은 기간 진정 열심히 공부해야 할 이유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학생부종합 전형에 올인은 금물! 다양한 분석으로 입시 로드맵을 짜자.
 
학생부종합 전형을 준비하지만. 학생부종합 전형에 올인하는 전략을 짜는 것은 위험하다. 자신의 강약점을 다양하게 분석하여, 스스로에게 맞는 전형을 고민해야 한다. 학생부 교과, 학생부 종합, 논술, 면접, 적성, 실기 전형들 중에서 자신의 학생부를 바탕으로 교과 성적, 비교과 활동 기록 등을 분석하고 각각의 전형 요소에 따른 강·약점을 분석하여 어느 전형으로 지원하는 것이 유리한 지를 점점해야 한다.


특히 학생부 중심 전형이라 할지라도 주요 대학의 경우는 수능 최저학력 기준이 적용되기 때문에 수능까지의 9개월 간의 입시 로드맵을 짜야 한다. 매년 입시에서 수능 최저학력 기준에 미달되어 합격의 문턱에서 좌절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었다. 따라서 자신의 모의 수능 성적을 파악하여 그에 따라 지원 가능대학과 전형에 맞는 준비를 해야 한다. 입시 로드맵에는 전체적인 모의고사 및 입시 일정 확인과 함께 각 대학의 모의논술 일정 등도 구체적으로 조사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학습 계획에 있어서는 올해 변화된 영어 절대 평가에 대한 대비도 해야 한다. 영어의 비중이 줄어들면 국어와 수학, 탐구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진다는 점은 주지의 사실이므로 이 점을 착안하여 입시 로드맵에 적용해야 한다.

 

(원문제목 : '[2018 대입(수시)] 2018학년도 미리 준비하는 학생부종합 전형'


출처 : 유웨이

이전글 2018 대학 입시 - 학생부 교과전형
다음글 2015 자기소개서 양식과 작성 시 유의사항